[자료사진] 베이징 한국인 밀집 거주지역 왕징의 왕징신청아파트

베이징 한국인 밀집 거주지역 왕징의 왕징신청아파트

중국 베이징 부동산시장 경기가 침체되면서 한인 밀집지역 왕징(望京)의 집값 역시 하락하고 있다.

베이징청년보(北京青年报)는 “최근 자체적으로 왕징의 주요 부동산중개업체를 조사한 결과,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1㎡당 평균 2천위안(33만원) 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대형부동산 워아이워자(我爱我家) 시장연구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거래가 성사된 중고주택 수는 전달보다 9.02% 감소했으며 가격 역시 5.5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시장경기 침체는 왕징 지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롄자(链家)부동산 관계자는 “지난 3월까지 거래가 성사된 왕징 지역 주택의 평균 집값은 1㎡당 4만4천위안(720만원)이었으나 4월 들어서는 4만2천위안(687만원)으로 내려갔다”며 “5월 통꼐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4만위안(654만원) 이하로 내려갔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성원국제(星源国际)의 중개업체 관계자 역시 “집값이 내력간 것은 확실하다”며 “4~5월 집값은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큰 변화는 없으나 지난 3월과 비교하면 주택 집값이 20만위안(3천272만원) 가량 하락했다”고 밝혔다. 거래량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롄자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성수기인 5월에는 부동산거래 성사율이 보통 40~50% 가량 되지만 올해는 10%에 불과했다. 현재 주택구입 희망자들은 집값이 하락세를 보임에 따라 주택구입을 좀 더 미루고 관망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신문은 “주택구입 희망자 30명

 
[자료사진] 베이징 한국인 밀집 거주지역 왕징의 왕징신청아파트

의 주택구입 희망 의사를 물어본 결과, 24명이 현재 시장흐름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며 일정 기간 더 기다릴 생각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베이징=

온바오 한태민]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