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이병헌(44)을 ‘음담패설 동영상’으로 협박한 모델 이 모씨(25·여) 측이 “헤어지자는 말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11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병헌에게 동영상 유포와 관련 50억을 요구하고 협박한 혐의(공갈미수)로 구속된 이씨가 이병헌과 3개월 간 교제하다 지난 8월 결별했다고 주장했다.

이씨의 변호인은 “모델 이씨는 약 3개월 전부터 이병헌 씨를 만나기 시작해 서울 강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몇 차례 만났다고 한다”며 “이병헌 씨가 지난 8월께 ‘더 만나지 말자’고 하자 마음의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KBS]

또 이씨의 변호인은 “문제의 동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이씨와 함께 구속된 가수 김 모씨(21·여)”라고 밝혔다. 변호인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이병헌과 모델 이씨, 김씨 등 세 사람이 이병헌의 집에서 함께 와인을 마시다 술이 떨어져 이씨가 술을 사러 밖으로 나갔고, 그 사이 이병헌 씨가 김 씨에게 음담패설을 하자 몰래 촬영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이씨의 변호인은 ‘범행 후 도주를 위해 유럽행 항공권을 미리 구입해뒀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 씨가 소지하고 있던 것은 항공권이 아니라 스위스행 왕복 비행기 시간표와 가격을 검색한 결과를 출력한 종이”라고 반박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의 주장에 대해 이병헌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 조사 결과와 전혀 다른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문제될 내용이 있으면 직접 해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이 사건을 이르면 11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