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축구대표 대폭 물갈이

 새롭게 브라질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둥가 감독이 다음달 16일 열리는 노르웨이와의 친선경기에 참가할 선수 명단을 1일 발표했다,

 주목을 끄는 것은 지난 독일월드컵에서 브라질 공격의 핵을 이루었던 호나우두, 호나우지뉴, 아드리아누, 카카 등 이른바 ‘매직 4인방’이 모두 제외됐다는 점.

 현재 유럽 프로축구가 한창 선수 이적이 진행되고 있고, 기존의 대표선수들에게 독일월드컵 이후 휴식기간을 주기 위해 국내파 위주로 대표팀을 꾸렸다는 의미도 있으나 워낙 물갈이 폭이 커 축구 전문가들 조차도 “너무 무리한 대표팀 구성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현지 언론도 대표팀 명단이 발표되자 축구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하면서  홈페이지를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어올리고 있다.

 그나마 독일월드컵에서 공격진에 포함됐던 선수 가운데 살아남은 것은 ‘제 2의 펠레’감으로 주목을 받아온 호비뉴(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뿐이다.

 이 밖에도 독일월드컵 당시 주로 벤치를 지켰던 멤버가 일부 포함되기는 했지만, ‘매직 4인방’ 외에도 세계적인 좌우 윙백으로 평가받던 카푸와  호베르투  카를루스 등 노장들도 모두 제외돼 브라질 대표팀에도 세대교체의 강풍이 불고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둥가 감독은 이에 앞서 취임 직후 “전임 감독이 운용했던 유명  공격수  위주의 비효율적인 4-2-4 전법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이름값 만으로 대표선수를 선발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