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에게 첫 돌 선물

 1일 한신전에서 선제 2점 홈런과 끝내기 2점 홈런을 하며 너무도 극적으로 개인통산 400, 401호 홈런을 쏘아 올린  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은 특별 인터뷰에서 400호 홈런을 “아들(은혁)에게 준다”며 감격했다.

 경기가 끝난 뒤 “은혁이가 12일이면 첫 돌인데 400호 홈런이 좋은  선물이 되면 좋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던 이승엽은 1일 ‘아버지의 이름’으로 도쿄돔의 천장을 두 번이나 갈랐다.

 다음은 일문일답.

-한일통산 400호 홈런을 달성한 소감은.

▲오랜만에 도쿄돔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기분이 좋다. 특히 팀 승리에 직결될 수 있도록 끝내기 홈런을 쳐 더 기분이 좋다. 오늘 기분은 하여간 최고다.

-볼 카운트 2-3이었는데 어떤 준비를 했나.

▲직구와 변화구를 반반으로 생각하고 준비했다. 직구는 삼진을 당하더라도  변화구는 삼진 먹지 않겠다는 자세로 배팅 포인트를 약간 앞당겼고 다행히 이가와 게이의 공이 한 가운데로 몰리면서 홈런으로 연결됐다.

-400호 아치를 그렸을 때 기분은.

▲선제 홈런이었고 그동안 솔로 홈런이 많았는데 2점 아치를 쳐  좋았다(이승엽은 지난 6월16일 라쿠텐전 이후 10경기 연속 솔로포 행진을 벌여왔다)

-요미우리에서 대기록을 달성한 소감은.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올해 이적하게 됐고  4번 타자로 활약하며 400홈런을 쳐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기분이 좋다. 특히 한신의  이가와를 상대로 연거푸 대포를 날려 더욱 그렇다.

-4번 타자로서 부담감은 없었나.

▲매 경기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이었다. 팀 성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스포트라이트가 나에게만 집중돼 동료에게 미안했다.

-400호 홈런은 누구에게 바칠 것인가.

▲12일이 아들 은혁이 첫 돌인데 아들에게 주는 선물로 생각하겠다.

-399호를 때리고 나서 곧 400호 홈런이 나왔다. 아홉수에 대한 부담은  없었나.

▲오늘 같은 경기보다 훨씬 빅게임을 많이 치렀기 때문에 그런 부담은 없었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었고 가볍게 맞히려 노력했다.

-지바 롯데 시절과 현재를 비교한다면.

▲롯데에서는 처음에 강한 인상을 심지 못해 좌투수가 나오면 벤치를 지키기 일쑤였다. 자신감을 상실했고 만회할 시간도 없었다. 하지만 요미우리에서는 좌우투수에 상관없이 책임을 맡기게 배려를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특별히 400홈런에 대한 좋은 징조는 있었나.

▲전날 나고야에서 신칸센을 타고 이동하느라 어제 하루종일 잠만 잤다. 다행히 식구들이 ‘어디 나가자’며 보채지 않고 쉴 수 있도록 배려해 준 게 오늘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홈런 3개만 꼽는다면.

▲프로에서 첫 홈런과 세계 최연소 300호 홈런 그리고 오늘 400호 홈런이  기억에 남는다. 한국시리즈와 국제대회에서도 극적인 홈런을 때렸지만 공식 기록에서는 제외되기 때문에 앞의 3개를 꼽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