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서비스도 아웃소싱

미국기업들이 의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직원들의 해외 원정 치료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의료보헙 업계에 따르면 해마다 수만명에 달하는 미국 직장인들이 치료를 받기 위해 의료비가 낮은 인도와 태국 등지로 향하는 비행기에 오르고 있고 이러한 의료 아웃소싱을 선택하는 기업들이 최근들어 부쩍 증가하는 추세라는 것이다.

이처럼 미국인들의 해외 원정치료가 급증하고 있는 것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미국의 의료비 부담 때문이다. 실제로 관상동맥 대체 수술을 인도의 종합병원서 받을 경우엔 6,500달러면 충분하지만 캘리포니아에선 10배에 달하는 6만400여달러에 달한다는 것이다.

노스캐롤라이나 캔턴의 제지업체 블루리지는 종업원 2,000여명을 고용하고 있는데 최근 5년간 의료보험료가 약 2배로 뛰어올라 1인당 연간 9,500달러에 이르자 별도 기금을 조성, 해외 치료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 업체의 종업원 칼 캐럿(60)은 오는 9월 인도 뉴델리에서 담석 제거 수술을 예정이다. 회사측은 캐럿 부부의 항공료와 치료비 전액을 부담하고도 미국에서 수술할 때보다 상당액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해외 원정 치료에 대해 의료업계의 부정적 견해에 불구하고 ‘의료 아웃소싱’으로 비용절감을 원하는 기업들은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