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생선등 용기에 따로 보관

냉장고에 보관한 음식이 얼마나 안전할까.

더구나 요즘처럼 날씨가 더운 여름철이면 냉장고에 잘못 보관한 음식으로 인해 건강을 헤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자칫 방심하기 쉬운 냉장보관 음식과 올바른 냉장고 사용법으로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품을 냉장고에 보관하기전 고기, 생선, 채소 등 신선 식품은 그대로 냉장고에 넣으면 주변을 오염시켜서 다른 식품으로 2차 오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용기나 비닐봉투 등으로 싸서 보관해야 한다. 또 가열조리한 식품은 냉장보관하기 전에 열을 충분히 식혀서 보관해야 한다.

식품별 최적의 저장온도는 과실류 화씨 41~50도, 채소류 화씨 39~41도, 우유 및 유제품 37~39도, 식육 34~37도, 어패류나 닭고기 32~37도, 냉동식품 화씨 0도이므로 각 식품을 냉장고의 보관실별로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참고로 냉장고의 냉동실은 화씨 0도, 냉동고 문의 선반은 화씨 2도, 냉장실은 화씨 37~41도, 냉장고 문의 선반은 화씨 43~48도, 채소실은  43도의 온도를 유지하는데 보통이다.

냉장고에 식품을 가득 채울 경우 찬 공기가 잘 순환되지 않기 때문에 전체 용량의 70% 정도 를 넣는 것이 바람직하며 냉장고 내의 온도가 올라가지 않도록 문의 열고 닫음을 단시간에 하고 반드시 제품의 식품 표시사항(보관방법)을 확인하도록 한다.

큰 포장 식품은 1회분씩 소량으로 나누어 랩이나 봉지에 쌓아서 보관 하면 품질저하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냉동된 제품은 해동시 전자렌지를 사용 하고 상온에 방치하거나 흐르는 물을 사용하는 것은 세균이 증식할 수 있어 위험하다.

또한 냉장 보관 중에도 위해 미생물이 증식할 수 있으므로 화씨 158도 이상의 온도에서 3분 이상 재가열하여 섭취해야 한다.

아울러 가정, 음식점, 집단급식소 등에서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 위생 관리와 식품 섭취시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는 등 안전한 식품 조리 및 섭취를 통하여 식중독을 예방하는 요령이다.

나영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