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정책 완화 기대감 상승

3일 뉴욕증시는 금리 인상 중단에 대한 기대심리가 새롭게 형성되면서 전날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에 비해 42.66포인트(0.38%) 상승한 11,242.59에 거래를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도 13.53포인트(0.65%) 오른 2,092.34를,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 역시 1.72포인트(0.13%) 상승한 1,280.27을 각각 기록했다.

거래소 거래량은 27억2,746만주를, 나스닥 거래량은 18억183만주를 각각 나타냈다. 거래소에서는 2천2개 종목이 상승한 반면 1,221개 종목이 하락했으며 나스닥은 상승 1,808개 종목, 하락 1,182개 종목의 분포를 보였다.

이날 증시는 영국 중앙은행과 유럽중앙은행(ECB)의 금리 인상 여파로 하락 출발했지만 장 중반 4일 발표될 고용지표가 긍정적일 것이란 전망이 대두되면서 최근 낙폭이 컸던 반도체를 비롯한 기술주에 대한 매수세가 나타나 상승반전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15%대의 하락폭을 기록했으며 나스닥 종합지수도 5.7% 떨어졌다.

시장 관계자들은 7월 고용지표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통화정책 완화로 이어질 것이란 기대심리가 형성됐다면서 그러나 영국 중앙은행 등의 금리인상이 FRB의 금리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영국 중앙은행은 시장의 예상을 뒤엎고 2년여 만에 처음으로 레포금리를 연 4.75%로 0.25%포인트 인상했으며  ECB도 인플레 압력 대응을 명분으로 기준금리를 연 3.00%로 0.25%포인트 올렸다.

연방 공급관리협회(ISM)가 이날 발표한 7월 서비스업지수는 54.8로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으며 상무부가 발표한 6월 공장재 수주실적은 1.2% 증가세를 보여 두 달 연속 상승했으나 월가의 예상치 1.7%에는 못미쳤다.

긍정적인 월간 판매실적과 전망을 내놓은 월마트와 타깃은 1.2%와 2.1%대의 상승세를 보였으나 실망스런 월간 판매실적을 보인 스타벅스는 7%가 넘는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인수합병 비용 증가로 급격한 분기실적 악화를  발표한  스프린트 넥스텔도 13%에 근접하는 하락폭을 보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