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비키니 체질인가 봐요


▲ 서울에서 열린 2006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해외동포상을 받은 황하나(미스 LA 진) 양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A출신 황하나 양(18·사진)이 지난 3일(한국시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0회 ’2006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15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하는 등 선전하며 해외동포상을 수상했다. 지난 57년 첫 대회 이후 꼭 50주년을 맞은 이번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는 전국 13개 시도대표를 비롯 해외동포 대표 등 총 61명이 출전해 경합했다.

황하나 양은 5피트 8인치의 훨씬한 키에 125파운드(34-26-36)의 늘씬한 몸매를 지녔으며, LA에서 개최되는 미스 하이틴 대회에서도 2위(선)를 차지한 바 있다. 한인배우 샌드라 오 씨를 존경한다는 황하나 양은 요가·사이클 등을 즐기는 운동 매니아로 앞으로 할리우드 연기자가 되는 것이 꿈이다.

 ”원피스보다 오히려 비키니가 좋아요…등에 털 많은 사람 싫어요” 등 당찬 인터뷰에 응했던 황하나 양의 장래가 기대된다.

박상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