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패션 업무지장

미국기업들의 복장 규정이 점차 까다로워지고 있다.

지난 90년대초부터 기업들이 정장차림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복장을 허용하기 시작한 이후 캐주얼 차림이 보편화 돼 왔으나 최근들어 지나친 노출패션이 오히려 업무수행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주장을 받아들여 복장 규제에 나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5일 월스트릿저널은 직장에서 노출패션이 성행하면서 짧은 미니스커트나 탱크톱에 고무샌들을 신은채 출근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남에 따라 자유분방한 복장을 규제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직원 2,000명이상을 둔 1,400여 기업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지나친 캐주얼 복장을 금지하는 직장내 복장규정을 두고 있는 기업이 지난 2004년 79%에서 올해는 84%로 늘었다는 것이다.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있는 내셔널와이드 뮤추얼 인슈어런스는 최근 노출이 심한 복장이 비전문적인 근무환경을 만들어낸다는 판단 아래 3만5,000명에 달하는  직원들에게 티셔츠와 고무샌들 등의 착용을 금지하는 새로운 근무복장 규정을 만들었다.

시카고의 부동산개발업체인 피필드는 아예 복장 규정 핸드북을 만들어 직원들이 입고 출근해도 되는 옷과 안 되는 옷을 주지시키고 있으며, 캔자스주에 있는 엠프라이스은행은 복장에 대한 직원들의 문의가 계속되자 파워포인트로 20여쪽의 가이드북을 만들어 배포했다.

내셔널와이드 뮤추얼의 인사담당자인 스티브 키스는 “노출패션이 일터에서 악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직원들의 노출이 심한 복장 착용으로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됨에 따라 새로운 복장규정을 마련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