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졸업장 없으면 장가가기 힘들어…

대학졸업장이 없다는 이유로 장가를 가지 못하는 미국 남성들이 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독신자들이 늘어나면서 저학력 남성들 가운데 결혼하지 못하고 혼자사는 비율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면서 학력이 그 어느때보다 결혼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대학졸업장이 없는 40~44세 남성 가운데 18%가 독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5년전에 비해 6%나 늘어난 수치다. 연령층이 내려갈수록 이런 현상은 두드러져 35~39세 고졸이하 남성 가운데 독신자 비율은 전체의 22%에 달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여성의 사회진출 확대와 경제적 독립 추세와 동거부부의 증가 등로 인한 전체적인 결혼 감소로 저학력 남성들이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면서 사회, 경제적 이유로 저학력 남성 가운데 결혼을 못하거나 안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학력이 낮을수록 안정된 직장을 구하기 힘들어지는데다 여성의 사회화로 인해 저학력 여성이 크게 줄어들면서 비슷한 학력의 배우자를 찾기도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