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벡호 생존경쟁 돌입

뜨겁게 내리쬐는 한여름의 뙤약볕. 하지만 대만원정에 나설 ‘최후의 20인’에 뽑히기 위한 태극전사들에게는 8월의 이글거리는 태양도 장애물이 될 수는 없었다.

 ’1기 베어벡호’ 29명의 태극전사들은 6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 청룡구장에서 오는 16일 2007아시안컵 예선 대만 원정전에 대비한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시작했다. 소집 첫날이라 가벼운 몸풀기로 끝날 줄 알았던 이날 훈련은 몸풀기와 볼뺏기로 시작한 뒤 7명씩 4개조로 나눠 조별로 총 8차례의 치열한 ’7대7 미니게임’을 펼치는 강행군으로 이어졌다.
 압신 고트비 코치의 지도로 볼을 활용한 스트레칭에 나선 대표팀은 3팀으로  나눠 집단 볼뺏기로 컨디션을 조절한 뒤 다시 4팀으로 나눠 본격적인 미니게임을 시작했다..

 신ㆍ구 선수들을 적절히 섞어 팀을 구성한 베어벡 감독은 4팀을 서로  돌려가면서 5분씩 미니게임을 실시해 선수들의 컨디션과 개인 기량을 충분히 지켜봤다. 베어벡 감독은 오는 10일 오후 대만전에 나설 20명의 최종  엔트리를  확정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으로 미니게임을 선택했다. 주어진 훈련시간이 짧은 만큼  강도높은 훈련으로 선수들의 기량을 확실히 체크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

 ’막내’ 신영록부터 ‘최고참’ 이을용까지 무려 12살의 나이 차가 나는 대표팀이지만 베어벡 감독 앞에서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선보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날 미니게임에서 안정환, 김정우, 오범석, 박주영, 조용형, 신영록 등이 골맛을 봤다.

 전날 FC 도쿄와 평가전에 풀타임을 소화해 이날 훈련에서 러닝만으로 훈련을 마친 이을용은 “베어벡 감독이 훈련에 앞서 패스의 질과 볼 소유에 대해 강조했다”며 “어린 선수들이 많이 들어와 아직 어색하지만 경쟁체제인 만큼 기존 고참 선수들이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첫날 훈련 분위기를 전했다.

 1시간 30여 분의 진땀 나는 첫 훈련을 마친 베어벡 감독은 “선수들을 훈련 중에 선택과 결정을 내려야 한다. 대만전에 나설 선수들은 창의적이고 좋은 판단을 내릴 줄 아는 선수가 될 것”이라며 최종 엔트리 20명에 들기 위한 기본조건을 밝혔다.

 한편 베어벡 감독은 훈련기간에 29명 선수 모두를 대상으로 개인면담을 실시할 예정이며 오는 9일까지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5시 30분에 하루 두  차례씩  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 ‘창의성, 빠른 판단 옥석가리기’

“플레이 과정에서 창의적이면서도 빠른 판단을 내리는 선수를 가려내겠다”

 핌 베어벡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6일(이하 한국시간) 경기도 파주시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처음으로 소집 훈련을 지휘했다.

 다음은 베어벡 감독과 일문일답.

-첫 날인데 훈련 강도가 강했다. 선수들의 훈련 과정에서 눈여겨 볼 점은 무엇인가.

 ▲ 훈련하기 전 선수들과 미팅을 가졌다. 이번 소집훈련이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보여줘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중요하다는 점이다. 물론 코칭스태프도 이번  훈련에서 선수들의 장.단점을 충분히 파악해내야 한다.

-최종 20명은 훈련만 보고 정해지는가. 아니면 기존 정보도 활용되는가.

 ▲ 물론 두가지가 병행된다. 기존에 갖고 있는 선수에 대한 정보도 활용되고  8차례의 훈련을 치르면서도 가려낼 것이다. 대만전 최종 20명에 들지 않더라도 계속 예의주시하며 지켜볼 예정이다.

-선수 선발 기준은.

▲ 포지션 별로 선발 기준이 다르다. 한국 선수들의 체력과 정신력은 충분하다. 하지만 두뇌를 이용해 축구를 이해하며 하는 플레이가 안된다. 선수는 경기를 하는 동안 많은 선택을 내려야 한다. 반복적 훈련을 통해 어떤 선수가 좋은 선택을 하고 결정을 내렸는 지를 찾을 것이다. 선수들이 얼마나 빠른 판단을 내리는  지를  보기 위해 좁은 지역에서 5대3 볼 뺏기 훈련을 시켰다.


-오늘 훈련에서 어떤 선수가 이 기준에 적합했나.

▲ 가능성 있는 선수가 많지만 백지훈은 양발을 사용하고 빠른  판단을  내리기 때문에 가장 가능성이 크다. 물론 아직 부족한 점도 많기 때문에 다듬어야 한다. 백지훈 이외의 선수들도 면담을 통해 계속 발전시키겠다.

-세대교체를 강조하는 이유는.

▲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목표로 한다면 세대교체는 필요하다.  하지만 모든 포지션에서 나이에 상관없이 최고 기량을 가진 선수를 뽑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흥미로운 일주일이 될 것이다. 6대6 미니게임을 통해 선수들이 볼  접촉을 많이 했다.

-한국은 ‘오만 쇼크’, ‘베트남 쇼크’ 등을 겪었다. 대만도 약체인데 각오는.

▲ 세계 축구에서 더 이상 약팀이라는 건 의미가 없다. 모든 팀이 수비를 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한 두번의 역습과 세트플레이 상황에서 골을 넣은  수  있다. 대만전을 앞두고 선수들을 집중시키겠다. 상대가 수비 위주로 나오면 더 빠른  패스를 해야 한다. 창의적이고 과감한 판단력을 가진 선수가 대만전의 주축이 될 것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