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기현 시즌 4호 주전 눈도장

한국 선수 프리미어리거 3호  설기현(27)이  또 득점포를 가동하며 레딩FC 이적 후 4호골을 성공시켰다.

 설기현은 5일 열린 스웨덴 란나와 원정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26분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5분 사이먼 콕스 대신 교체되며 60분간 활약한 설기현은 교체 직전  다섯번째 골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지난달 20일 러시덴 다이아몬즈전에서 레딩 이적 데뷔골을 터트린 뒤 27일 FC밀월과 경기에서 2호골, 지난 4일 갈스타스FK와 경기에서 3호골을 넣었던 설기현은 이날 4호골까지 성공시키며 2006-2007 주전 자리를 거의 굳혔다.

 이로써 설기현은 레딩 이적 후 출전한 7차례 평가전에서 4골 3도움의 빼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설기현은 2-0으로 앞선 전반 26분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돌파하다 20여m짜리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설기현의 이날 중거리포는 3호골을 터트릴 당시와 비슷했는데 레딩FC 홈페이지는 설기현의 슈팅을 ‘로켓포’로 표현하기도 했다.

 레딩FC는 설기현의 골을 비롯해 레로이 리타의 해트트릭 등을 묶어 10-1로 크게 이겼다. 레딩FC는 2006-2007 시즌을 앞두고 치른 8차례 평가전에서 7승1무의 성적을 거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