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렌스탐 고국서 V2

‘골프여제’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고국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LET) 스칸디나비아TPC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소렌스탐은 13일 스웨덴 스톡홀름의 브로-발스타골프장(파73)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6타를 때려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71타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272타)를 1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작년에 창설된 이 대회를 2연패한 소렌스탐은 LPGA 투어  68승을 포함해 생애 82승째를 거뒀다.

 12살 때부터 이 골프장에서 골프를 쳐왔다는 소렌스탐은 우승이 확정된 뒤 18번홀 그린 옆 연못에 동생 샬롯타 소렌스탐과 뛰어들었다.  이 연못은 소렌스탐 자매가 10대 때 자주 볼을 빠트렸던 추억이 서린 곳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