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남성

“성폭력이니 강간이니, 게다가 원조교제라는 말을 먼저 배우니 호기심이 더 생기죠. 하지 말라면 더하고 싶지 않겠어요?”

얼마 전 ‘원조교제와 소아성애증’에 관한 필자의 칼럼을 읽고 전화를 주신 중학교 양호 선생님의 말씀이다.

학교에서 성교육을 담당하신다는 선생님께서는 아름다운 성은 배워보지도 못하고, 폭력이나 범죄와 연관된 성에 대한 개념이 학생들의 머릿속에 먼저 자리를 잡고 있어 안타깝다고 하셨다.

무엇보다도 성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먼저 일깨워줘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다.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이지만 요즘 우리나라에서 청소년들에게 미치는 매스컴의 위력은 대단하다. 특히 TV의 경우에는 시청각적인 자극을 주기 때문에 행동이나 사고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 그러니 ‘청소년의 성 문제에 가장 나쁜 영향을 주는 것은?’이란 질문에 적지 않은 수가 TV라고 지적했다는 뉴스에 공감할 수밖에 없다.

생각을 바꿔보자. 어쩌면 TV는 청소년의 성 의식과 성 개념을 담배나 술 또는 본드와 같은 자극적이고 호기심 끄는 대상에서, 사랑과 친밀감이라는 아름답고 소중한 존재로 바꿀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다. 물론 학교에서도 성의 생리나 피임 등에 대해 배우고 있고 많은 분들이 노력하고 계시지만 역부족인 것은 어쩔 수 없는 모양이다.

대한민국의 거의 모든 집에서 납부하고 있는 TV시청료의 일부를 청소년에게 투자하면 어떨까? 난시청 지역 해소 등 시청료 징수의 목적이 어느 정도 실현되었다면 청소년의 교육을 위한 재정을 더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 든다. 청소년에 대한 투자는 미래에 대한 투자이다. ‘주몽’도 좋고, ‘메이저리그 중계’도 좋지만, 정말 괜찮은 성교육 프로그램이 있다면 좋겠다.

김진세 / 한국성과학 연구소·고려제일신경정신과 원장 (02)859-4469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