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밴플리트 상’ 수상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뉴욕의 코리아 소사이어티(회장 도널드 그레그)가 매년 한미 양국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에 기여한 인사에게 수여하는 ‘밴플리트 상’의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한 관계자는 “이 회장이 2006년 밴플리트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면서 “이 회장은 오는 9월에 열릴 시상식에도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국에 대한 이해 증진 및 한미 관계 개선을 위해 활동해온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매년 연례 만찬에서 이 상을 수상하고 있으며 올해 시상식은 9월 19일 맨해튼에서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연방국무장관의 기조연설과 함께 열릴 예정이다.

한국전쟁 당시 미8군 사령관을 지낸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창립멤버 밴 플리트 장군의 이름을 딴 이 상은 1992년부터 한미관계 발전에 뛰어난 공헌을 한 양국 국민에게 매년 수여돼 왔다.

지난해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004년에는 반기문 외교장관이 받는 등 한미 관계 개선에 기여한 한국인과 미국인이 번갈아 수상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