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도쿄돔 대폭발

‘아시아의 거포’ 이승엽(29.요미우리)의 방망이가 도쿄돔에서 대폭발했다.

 이승엽은 1일 일본 도쿄돔에서 벌어진 2006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와  경기에서 1회말 개인통산 400호 홈런을 터뜨린 데 이어 2-2로 팽팽히 맞선 9회말 2사  1루에서 극적인 끝내기 2점 홈런포를 쏘아올려 401호를 작성했다.

 지난 1995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프로 데뷔해 9시즌동안 홈런 324개를 날린 뒤 2004년 일본으로 진출했던 이승엽은 이로써 2시즌 반만에 77호를 기록, 한.일프로야구 통산 400홈런을 돌파하는 금자탑을 세웠다.

 또한 1976년 8월18일생인 그는 만 29세 11개월13일만에 400홈런을 달성, 일본 오사다하루(王貞治), 미국 알렉스 로드리게스(뉴욕 양키스)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서른 살 이전에 400홈런을 터뜨린 선수가 됐다.

 일본프로야구 최대 라이벌인 요미우리와 한신의 이날 대결은 이승엽의 철저한 ‘원맨쇼’로 장식됐다.

 1회초 수비를 삼자범퇴로 넘긴 요미우리는 공수 교대 뒤 선두타자 야노가  좌익선상 2루타, 2번 기무라는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3번 니오카가 무기력하게 내야 플라이로 물러났다. 홈 팬들의 환호 속에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초구 헛스윙, 2구 파울로 불리한 볼카운트가 됐지만 한신 좌완선발 이가와 게이를 끈질기게 공략한 끝에 도쿄돔 좌측 펜스를 시원스레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잡았다.

 이승엽은 4회 두번째 타석에서는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7회에는 포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지만 그의 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다시 한번 빛을 발했다.

 2-2 동점 상황에서 요미우리는 9회말 기무라가 볼넷을 골라 2사 1루에서 찬스를 만들었고 ‘해결사’ 이승엽이 네번째 타석에 나섰다. 한신 투수는 1회에 이승엽에게 2점홈런을 맞았지만 3안타만 허용하며 끝까지 버틴 이가와. 이가와는 볼 카운트 1-3에서 가운데 높은 145㎞짜리 직구를 힘껏 뿌렸으나 순간 이승엽의 방망이가 휘돌았고 정통으로 맞은 타구는 도쿄돔에서 가장 깊숙한 가운데 펜스를 넘어 관중석으로 훌쩍 떨어졌다.

 5만여 관중들을 열광으로 몰아넣은 짜릿한 끝내기 2점홈런.

 요미우리는 이승엽의 홈런 두 방으로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났고 이승엽은 시즌 33호를 기록, 홈런부문 단독 선두를 질주하며 시즌 타율은 0.331을 기록했다.

 경기 뒤 당연히 ‘이날의 히어로’로 뽑힌 이승엽은 “오늘 홈팬들 앞에서 잘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12일이 아들 은혁이 생일인데 좋은 선물이 된 것  같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이승엽이 통산 400홈런을 날린 직후 도쿄돔 전광판에는 신상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의 축하 메시지가 방영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