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 금리 효과 없었네

연방 기금금리가 인상 행보를 중단했지만 주식시장은 오히려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금리 동결의 원인이 미국 경제 둔화에 있다는 평가가 확산되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증폭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뉴욕증시서 다우지수는 전일대비 45.79포인트(0.41%) 하락한 1만1173.59를 기록했다.
또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1.65포인트(0.56%) 내린 2060.85에, S&P 500지수는 4.29포인트(0.34%) 낮은 1271.4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한편 알래스카 유전 송유관의 누출사고 소식으로 전날 급등했던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물 가격은 전일대비 67센트(0.9%) 하락한 배럴당 76.31달러를 기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