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연일 방망이 폭발

추신수(24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또 다시 한 경기 2안타를 쳐냈다.

 추신수는 6일 코메리카파크에서 벌어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을 0.257로 끌어올렸다. 그러나 아쉽게 견제구에 걸려 메이저리그 생애 첫 도루 실패도 기록했다.

 전날 디트로이트 왼손 투수 케니 로저스를 상대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이날도 왼손 선발 윌프레도 레데스마를 상대로 선발 우익수에 6번 타자로 출장했다. 첫 번째 타석과 두 번째 타석은 헛스윙 삼진. 2회 2사 1루에서 타석에서 들어선 추신수는 초구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뒤 2구와 3구째 방망이를 돌렸으나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에도 추신수는 2사 2루에서 6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득점 기회를 놓쳤다.

 기다리던 안타는 0-1로 뒤진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추신수는 6회 2사 후 조니 페랄타가 좌중간 안타로 출루한 뒤 타석에 들어서 우전안타를 터뜨리며 2사 1,2루 기회를 엮어낸 것.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던 레데즈마도 이 안타로 강판시켰다. 추신수와 페랄타는 구원투수 제이슨 그릴리의 폭투 때 2,3루로 진루, 역전 기회를 이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켈리 샤파치가 범타로 물러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추신수는 8회 1사 후 페르난도 로드니로부터 초구 중전 안타를 뽑아내 출루한 뒤 2루 도루를 시도했으나 스타트가 너무 빨라 투수 견제구에 걸려 협살 끝에 1루에서 아웃됐다.

 클리블랜드는 0-1로 패해 디트로이트와의 원정 3연전에서 전패를 당했다.

 한편 추신수가 당분간 자신의 장기를 뽐낼 시간을 얻을 전망이다.

 6일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에 따르면 에릭 웨지 클리블랜드 감독은 “추신수가 하고자 하는 걸 절대 간섭하지 않겠다”며 “우리가 그를 데려와서 빅리그로 올린 데도 이유가 있다. 그에게 시간과 자리를 줘서  하던  일을 계속하도록 하고 경기가 편안해지도록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웨지 감독은 “첫 인상으로 따지면 추신수에게 더 이상 바랄 게 없다”며 “(최근 연일 장타를 날린 공격) 한 면만 보고 얘기하는 게 아니라 공격, 수비, 주루를 모두 통틀어 얘기하는 것이다”고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감독은 하지만 “우린 현실적이다. 아직 큰 기대는 자제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해온 것으로 봐서는 추신수는 충분히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며 테스트는 여전히 진행 중임을 밝혔다.
 추신수는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타코마 레이니어에서 6시즌을 뛰면서 호타준족으로 검증됐지만 메이저리그 안타왕 스즈키 이치로와 수비  포지션이 겹친 탓에 빅리그 무대는 몇 차례 밟지 못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