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터졌다! 만루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외야수 추신수(24)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생애 첫 만루포를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3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벌어진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경기에서 3-3 동점이던 6회초 1아웃 상황에서 상대 투수 조시 베켓에게서 중견수쪽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 홈런을 때렸다.

 이는 추신수 데뷔 첫 만루홈런이며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타자로서는 2005년 4월30일 콜로라도전에서 당시 LA 다저스에서 뛰던 최희섭이 친 만루홈런 이후 두번째다.
 한편 추신수는 최근 클리블랜드로 이적한 선수 중 가장 돋보이는 선수로 꼽혔다.
 추신수는 지역신문 ‘클리블랜드 플레인딜러’가 “최근 클리블랜드 유니폼을 입은 선수 중 누가 가장 관심을 끄나”라는 주제로 실시 중인 인터넷폴에서 3일 현재 25.9%의 득표율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신문이 올린 후보에는 추신수(7월27일 이적·외야수)를 비롯해 헥토르 루나(7월31일 이적·내야수), 브라이언 시코르스키(7월19일 이적·투수), 아스드루발 카브레라(7월1일 이적·내야수), 맥스 라미레스(7월20일 이적·포수), 쳉 숭웨이(7월8일 이적·투수) 등 6명이다. 추신수가 1위를 달리는 가운데 트리플A 소속인 카브레라(8.0%)가 2위, 세인트루이스에서 트레아드돼온 루나(3.6%)가 3위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