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과학인물] 과학자 안소현 박사

한인 과학자 안소현 박사(36·사진)가 지난달 26일 연방정부가 장래가 유망한 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젊은 유망 과학자 대통령상’을 수상해 화제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국립보건원(NIH) 발생신경 유전학 실험실 책임연구원인 안소현 박사를 비롯 총 55명의 젊은 과학자에게 이 상을 수여한 것.

지난 96년 미국의 과학 진흥을 위해 빌 클린턴 행정부에 의해 제정된 ‘젊은 유망 과학자 대통령상’은 올해로 11회째로 한인으로서는 97년 천체 물리학자 서은숙 박사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안소현 박사가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지난 2004년 손가락 다섯 개가 서로 다른 모양으로 자라나는 과정을 밝혀 세계적 학술지인 ‘셀(Cell)’ 지에 발표해 주목받은 바 있는 안 박사는 당시 “이 연구가 신체기형·뇌종양·피부암 등을 치료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신경 줄기세포가 몸 속에서 뇌세포로 분화되는 과정을 연구해 역시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쳐(Nature)’ 지에 발표해 학계에 큰 주목을 끈 바 있다. 이 연구 또한 학계로부터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퇴치 연구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조지워싱턴 대학 의대 레지던트인 남편 남정(35) 씨와의 사이에 4세 된 딸을 둔 주부이기도 한 안 박사는 “제가 연구하고 있는 뇌신경 줄기세포 분야에는 이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많기 때문에 연구경쟁이 치열한 상태다”며 “결혼 후 연구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은 부모님과 남편에게 감사하다”는 수상소감을 남겼다.

또한 안소현 박사는 이번 수상으로 미국내 대기업 및 학술단체로부터 지속적 연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림에 따라 겹경사를 맞았다.

안소현 박사는 지난 92년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와 존스 홉킨스대 의대에서 박사학위(신경과학 전공)를 받았으며, 뉴욕대 의대에서 연구원 생활을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국립보건원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미국 과학계에서도 대표적 차세대 주자로 떠오른 안 박사는 현재 생쥐를 이용한 성체신경줄기세포를 연구해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퇴치에 필요한 연구를 할 계획이다.

박상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