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오늘 90도

남가주에 또 한차례 폭염이 찾아온다.

국립 기상청은 22일과 23일 LA 다운타운의 최고기온이 90도까지 올라갈 것이라 예보했다. 특히 LA카운티의 산타모니카 마운틴을 비롯한 밸리 지역은 22일과 23일 96도에서 106도까지 치솟을 것이라 밝혔다.

그동안 15도 안팎을 기록해왔던 일교차 역시 양일간 20도까지 벌어질 것으로 보여 심한 날씨 기복에 주민들의 건강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국립 기상청은 24일부터 81~85도의 기온대를 웃돌며 예년의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정옥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