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쇠고기 수입 빠르면 내달초 결정

미국산 쇠고기의 수입재개 여부가 내달초  결정될 전망이다.

14일 한국 농림부는 오는 24일부터 내달 3일까지 수의과학검역원과 농림부 소속 전문가 3명을 미국내 문제가 된 일부 작업장에 파견, 작업환경이 한국측 요구대로 개선됐는지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림부는 지난 5월 미국내 37개 작업장을 점검한 결과 일부 작업장에서 미국산과 타국산 쇠고기가 구분되지 않은 채 처리되거나 30개월 이상 소를 도축하면서 쓴 작업도구를 30개월 이하 짜리에도 사용하는 문제점을 확인, 작업장 승인을 유보한 바 있다.

농림부는 이번 점검결과를 갖고 전문가협의회를 열어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 일괄승인 또는 일부 작업장 제외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남태헌 홍보기획팀장은 “미국측에서 지적된 문제점을 개선했다고 서면으로 통보해왔으나 실제로 개선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 전문가들을 파견하는 것”이라며 “만약 문제점들이 모두 개선됐다면 빠르면 추석전 쇠고기 수입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