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벡 3골 만족 못해

16일 2007 아시안컵축구 예선 2차전에서 대만을 3-0으로 꺾어 무난히 데뷔전을 치른 핌 베어벡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베어벡 감독은 “첫 골을 빨리 넣으려 했지만 찬스를 살리지 못해 경기를 수월하게 풀지 못했고 후반에 두 골을  추가했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또 “대만이 수비 조직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파악하고 빨리 첫 골을 넣는 쪽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경기 전반을 장악하며 많은 기회가 있었으나 행운이 따르지  않았다”며 “대만 감독이 전체적으로 선수들을 잘 조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기장 상태에 대한 느낌을 묻는 질문에는 “수비 조직을 잘 갖추고 나오는 팀을 상대할 때는 볼을 빠르게 돌려야 한다. 그런데 경기장 상태가 좋지 않아 선수들이 처음 볼을 받을 때 컨트롤이 제대로 안돼 두 번째 볼 터치로 나아가는 플레이가 잘 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아시안컵 예선을 통과하는 것이 현재의 주요 목표이며 앞으로도 최고의  선수를 선택해 대표팀을 꾸릴 것”이라며 “나이는 절대 중요하지 않고  기량이  뛰어난 선수가 경기에서 뛰게 될 것이다. 이번 경기는 장학영(성남)이나  정조국(서울)  등 어린 선수를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다음 경기에 유럽파를 소집하는 여부는 앞으로 구상해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베어벡 감독은 이어 후반 들어 공격수 안정환 대신 미드필더 김두현을 넣은  이유에 대해서는 “안정환은 첫 골을 넣을 만큼 위협적인 플레이를 했지만 독일월드컵 이후 경기를 뛰지 않았고 팀도 아직 확정되지 않아 후반 들어 체력이 달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천수를 뺀 것에 대해서는 “부상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에  교체시켰다. 부상 정도가 크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만의 이마이 토시아키 감독은 “졌지만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최선을 다해 플레이를 했다”며 “한국은 정말 강팀이었다.  하지만  대만도 점점 강해지고 있고 나중에 서울에 가서도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