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투명 경제지표 하락세

1일 뉴욕 증시는 경제상황에 대한 해석을 불투명하게 만드는 경제지표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에 비해 36.34포인트(0.33%) 하락한 11,088.03에 거래를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도 14.03포인트(0.68%) 떨어진 2,057.71을,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 역시 5.07포인트(0.40%) 내린 1,266.74를 기록했다.

거래소 거래량은 19억5,774만주를, 나스닥 거래량은 14억3천26만주를 각각 기록했다. 거래소에서는 1,130개 종목이 상승한 반면 2,130개 종목이 하락했고, 나스닥은 상승 989개 종목, 하락 1,966개의 분포를 보였다.

이날 주식시장은 인플레 압력 증가를 나타내는 지표와 경제 둔화를 암시하는 지표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매수세를 제한,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하락했다.

연방 상무부가 발표한 지난달 소매판매는 가솔린과 자동차 판매 호조 등으로  6개월 만에 가장 빠른 1.4%의 증가율을 기록,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촉발시켰다.  월스트리트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매판매가 0.8%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연방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달 수입물가도 국제유가의 상승으로 0.9% 상승세를  보여 역시 월스트리트의 예상치인 0.8%를 상회했다.

그러나 상무부가 발표한 6월 기업재고는 기업판매가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0.8%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관계자들은 시장이 다시 한번 인플레 압력과 경기둔화가 경착륙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