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기현 주목할 이적생 10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3호’ 설기현(27.레딩  FC)이 2006-2007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눈여겨볼 ‘이적생 10인’에 포함됐다.

 영국 BBC 인터넷판은 15일 ‘지켜볼 프리미어리거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설기현을 디미트리 베르바토프(토튼햄) 등과 함께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로 옮겨와 활약이 기대되는 새 얼굴 10명 가운데 한 명으로 소개했다.

 BBC는 135년 만에 1부 리그로 승격한 레딩이 이번 시즌 뒤에도 프리미어리그에 남을 지는 한국 국가대표 설기현이 어떤 플레이를 펼치느냐에 달려있다고 전망했다.

 BBC는 체격 좋고 스피드가 뛰어난 설기현의 역할에 따라 레딩 공격진이 구성될 것이라며 데이브 키슨, 르로이 리타 등 스트라이커를 지원하는 윙 포워드를 맡게 될 걸로 내다봤다. 또 설기현이 독일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 선발 멤버로 뛰지 못한 게 스티브 코펠 감독에게는 걸리는 대목이라고 냉정하게 평했다.

 설기현과 함께 리스트에 오른 선수들 중에서는 이영표의 소속 팀 토튼햄이 1천만파운드(183억원)를 주고 데려온 불가리아 출신 포워드 베르바토프가 단연 눈에 띈다.

 물론 프리미어리그 이적생 중에는 첼시가 무려 4천500만파운드(823억원)의 이적료를 주고 영입한 안드리 셉첸코(우크라이나)와 전차군단 주장 미하엘 발라크(독일) 등이 있지만 BBC는 이들 초특급 스타는 주목할 선수 명단에 올리지 않았다.

 BBC는 이밖에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베테랑 베니 매카시(블랙번),  코트디부아르의 신예 살로몬 칼루(첼시), 아르헨티나 청소년대표 중앙수비수 가브리엘  파레타(리버풀), 지난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10골을 넣은 버나드 코라디(맨체스터 시티), 설기현의 전 소속팀 울버햄프턴 출신의 조레온 레스콧(에버튼), 체코 대표팀 공격수 토마스 로시츠키(아스날) 등을 10인 명단에 올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