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미니미 미국 입성

싸이월드(대표 유현오, www.cyworld.com)가 인터넷의 본고장이자 세계 최대시장인 미국에서 서비스를 16일부터 본격 시작했다.

한국 인터넷기업으론 처음으로 미국시장에 진출한 싸이월드는 지난해말 샌프란시스코에 현지법인을 설립한 이후 수개월동안 시장조사와 현지화 작업을 진행시켜 왔다.

이번에 공식 오픈한 싸이월드의 미국서비스는 글로벌 싸이월드의 전략에 맞춰 고유한 브랜드 이미지를 최대한 유지하는 동시에 미니미, 선물가게, 브러우저 호환성 등 미국 이용자들의 기호와 성향을 반영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미국내 경쟁서비스 대비, 개인정보보호장치는 물론 한층 세련된 UI와 부가 서비스기능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싸이월드의 선진화된 인터넷서비스를 미국 이용자들에게 선보인다.
특히 미국싸이월드는 서비스의 핵심 개념인 일촌을 친근한 이웃이란 의미의 ‘Neighbors’로, 도토로는 그대로 ‘Acom’으로 적용했으며 영어는 물론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등 언어도 지원하고 있다.

SK커뮤니케이션즈 유현오 대표는 “이번 미국서비스 오픈은 향후 싸이월드가 구글, 야후 등과 함께 글로벌 인터넷서비스로서 세계 이용자들에게 인정받고 인식될 수 있는 기회이자 전환점”이라며 “싸이월드만의 고유한 브랜드 가치와 앞선 서비스 경쟁력, 차별화된 비즈니스 노하우 등을 기반으로, 미국 인터넷 이용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가치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현지화 노력을 꾸준히 해나간다면 미국시장에서의 성공적 안착은 물론 글로벌 싸이월드의 꿈을 하루빨리 앞당길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옥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