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남성

‘여성의 성욕’, ‘혼전 섹스’, ‘잠자리 회수와 애정 지수’….

최근에 성 개방의 조류를 짐작하게 하는 TV 속의 성 관련 프로그램의 주제들이다. 소위 음담패설이나 야한 또는 불결한 농담으로 취급되어 몰래 숨어서 키득 거리며 주고받던 이야기들이 이제는 심각한 사회적 주제가 되고 있는 현실이다.

섹스라는 것이 결혼생활과 종족보전에 있어 필수 불가결한 행위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 덕에 남녀평등과 여권신장의 화두가 오로지 섹스에만 있는 듯 이곳저곳에서 열을 내고 있다. 그래서 남자는 두렵다. 의학적인 근거가 있는 사실이든 근거 없는 추측이든 어느 부부의 경험담이 일반적인 현상이든 아니면 지극히 개인적인 특징이든 이제는 얼굴 색 하나 안 붉히고 당당하게 요구하는 아내가 두렵다.

예전에는 놀림거리였던 ‘애처가’ 또는 ‘공처가’는 그냥 평범하고 가정적인 남편과 동의어가 되었다. 신세대 커플들에게는 ‘교처가(嬌妻家)’란 신조어가 유행이란다. ‘아내 앞에서 교태(嬌態)를 부리는 남편’ 말이다.

편향되고 흥미위주의 몇몇 언론의 태도도 문제가 될 수도 있겠지만 섹스를 제대로 모르고 있는 우리에게도 원인은 있다. 잘못된 성에 대한 오해가 문제이다. 성공하고 힘있는 남성이라면 당연히 섹스에서도 최고 일 것이라는 과대사고와 성적으로 아내를 만족시키지 못하면 나약하고 쓸모 없는 인간이라는 피해사고 때문이다.

‘아는 것이 힘’이라고 했다. 정확한 지식이 있어야 공포에서 해방될 수 있다. 전문가와 상담을 하고 답을 얻는 것도 좋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책방에 가서 전문 서적 한권쯤 사서 공부를 하자. 서로를 존중하고 끊임없이 탐구하고 노력한다면 섹스는 두려운 것만은 아니다.

김진세 / 한국성과학연구소·고려제일신경정신과 원장(02)859-4469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