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공청소기 김남일 ‘나를 따르라’

‘진공청소기’ 김남일(29.수원)이 ’1기 베어벡호’ 주장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핌 베어벡 축구대표팀 감독이 대만 원정을 앞두고 실시한 이날 오전 훈련을 마친 뒤 김남일을 새로운 주장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남일은 지난 2005년 1월 17일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시절 대표팀의 미국 전지훈련 중 치른 파라과이전에서 주장을 맡은 뒤 1년 7개월 만에 또 한번 주장 완장을 차게 됐다.

 이번 김남일의 주장 결정은 지난 2004년 7월 아시안컵 본선부터 대표팀 주장을 도맡아 온 이운재(33.수원)가 부상으로 대만 원정에 참가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베어벡 감독이 심사숙고해서 정한 것.

 베어벡 감독은 지난 6일 파주NFC에서 첫 훈련을 마친 뒤 인터뷰에서 “대만전 때 알게 된다. 나이 어린 선수가 많이 들어왔기 때문에 주장은 경험이 풍부한 선수  가운데 살펴보겠다”고 말했었다.

 이에 따라 현재 소속팀에서 주장을 맡고 있고 대표팀 경험도  풍부한  김남일이 그동안 유력한 후보로 손꼽혀 왔고, 결국 베어벡도 김남일의 손을 들어주게 됐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남일이 이운재의 공백을 대신해서 잠시 맡은 것인지 아니면 계속 맡을 것인지는 아직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남일은 주장 완장을 찬 첫날부터 동료들에게 잔소리(?)를 늘어놨다.

 대만과 원정경기를 위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주장으로서 가장 먼저 선수들에게 지시한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홍명보 코치의 지시에 따라 선수들에게 파주NFC 방 정리를 깨끗이 하고 나오라고 전달했다”고 답했다. 홍명보 코치의 지시 때문에 본의 아니게 주장이 된 첫날부터 잔소리를 늘어놓은 셈이다. 김남일은 주장이 된 소감에 대해서는 “부족한 내게 주장이라는 중책을 맡겨줘서 어깨가 무겁다. 실망시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남일은 또 한국 축구가 그동안 원정경기에서 약팀에게 고전을 면치 못한 것에 대해서는 “원정경기는 항상 힘들다. 이번에도 그럴 것이다. 하지만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FA컵 8강전을 치러서인지 다소 피곤한 기색의 김남일은 “겉으로는 그럴지 모르지만 컨디션에 문제는 없다. 다른 선수도 다 괜찮다”고 했으며 “팬들의 기대가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당연히 이겨야 하는 상대이니만큼 좋은 결과를  갖고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