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도 잘먹으면 약

그동안 건강에 유해한 음료로 알려졌던 커피도 건강에 유익한 음료라는 연구가 잇따라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17일 뉴욕타임스는 최근들어 커피가 당뇨와 심장질환 및 간경화 등 여러 질병의 위험을 감소시켜 주는 강력한 증거를 발견했다는 연구 결과들이 줄이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실린 연구결과는 커피를 마시는 것이 제2형 당뇨병의 위험을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커피에 함유된 산화방지제와 클로로겐산(Chlorogenic acid)이 포도당 농축을 감축시키고 당뇨병의 진전을 억제한다는 것.

또 하루에 커피 4∼6잔을 마시는 사람은 2잔 이하를 마시는 사람에 비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8% 줄어들고, 커피를 하루에 6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2잔 이하를 마시는 사람에 비해 35%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카페인이 없는 커피도 같은 정도로 위험도를 낮춰주기 때문에 질병 예방과 카페인은 거의 관계가 없는 것 같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커피를 마시면 심장혈관 질환을 감소시켜 준다는 연구도 있다. 55세  이상 69세 이하의 여성 2만7천명의 건강상태를 15년간 추적해본 결과  커피를  1∼3잔 마시는 사람이 한잔도 안 마시는 사람에 비해 심장혈관 질환의 위험이 24% 감소했다는 것.

하버드대의 로브 밴 댐 교수는 “질병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커피 소비를 늘릴 것을 권하지는 않겠다”면서 “그러나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커피가 그렇게 해롭지는 않다는 증거도 있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