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시, 신임 CEO에 인도출신 여성 임명

세계적인 청량음료 업체인 펩시의 최고경영자(CEO)로 인도 출신 여성이 선임,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펩시는 스티브 레인먼드(58) 이사장 겸 CEO가 은퇴의사를 밝힘에 따라 인드라 누이(50·사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차기 CEO로 임명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에따라 누이 CFO는 오는 10월부터 펩시의 제 5대 CEO에 취임하게 된다.

누이 신임 CEO는 지난해 포천이 발표한 세계 50대 여성 경제인 11위로 선정된 바 있으며 이번 결정으로 포천 500대 기업을 이끄는 12번째 여성 CEO이자 미국내 여성 CEO 가운데 가장 큰 기업을 경영하는 여성경제인으로 부상했다.

예일대학 출신으로 뉴욕연방준비은행과 존슨 앤드 존슨, 모토롤라 다국적기업인 ABB를 거쳐 지난 1994년 수석 부사장으로 펩시에 입사한 누이는 2001년부터 CFO로 재직하면서 레이먼드 회장의 오른팔 역할을 하며 펩시의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영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