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 MPC, 스프린트와 손잡다

CRM(고객관리) 전문업체 ‘㈜엠피씨(대표 조영광·사진)’가 지난 17일 부로 미국의 통신기업 스프린트(Sprint)사가 출자·설립한 다국적 컨택센터 전문기업 ‘Vision-X 엔터프라이즈 매니지먼트(이하 Vision-X) ‘사와 ‘컨택센터 아웃소싱 서비스·컨택센터 솔루션’ 업무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략적 제휴와 관련 엠피씨 조영광 대표는 “Vison-X 사가 이미 LA·워싱턴·마닐라·상하이·광저우 등 전세계에 기반을 두고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며 “향후 미국·중국 지역에서의 다국적기업 컨택센터 공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로써 양사는 CRM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 해당 국가의 시장내 기업 네트워크 등을 공유하게 되며 엠피씨 사는 향후 중국·동남아 지역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양사의 전략적 제휴의 주된 체결내역을 보면 “Vision-X 사의 해외 고객들이 한국 진출을 위해 CRM 서비스 및 솔루션을 필요로 할 경우 엠피씨와 컨소시엄 형태로 업무를 진행하고 한국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경우에는 이와 반대로 동일하게 진행된다. 이를 위해 양사는 합동전략 운영팀을 구성하고 연 2차례 이상 시장 분석, 제품 및 대상 고객 타겟팅에 대한 전략수립 등 마케팅 및 기술제휴를 추진하게 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에 엠피씨 사와 전략적 제휴를 맺은 Vision-X 사는 이곳 LA를 비롯 워싱턴, 필리핀 마닐라, 중국의 상하이와 광저우 등에 지사를 두고 있는 다국적 컨택센터 전문 기업으로 이미 AT&T의 공식 벤더로 지정되어 있다. 또한 포쳔지 선정 1,000대 기업에 포함되어 있는 대형업체들의 컨택센터 대행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 업체로 명성을 얻고 있는 상태다.

한편 엠피씨 사는 지난 2002년 ‘삼성전자 서비스 China’의 중국 컨택센터를 구축하며 업계 대표주자로 한국에서 급성장했으며, 이를 바탕삼아 지난해 12월 코스닥시장 등록에 성공한 업체다.

박상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