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100여명 매춘혐의 체포

한인 100여명이 뉴욕을 비롯한 동부지역서 매춘혐의로 무더기 체포됐다.

연방이민세관집행국(ICE)와 연방수사국(FBI) 등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은 지난 15일밤 뉴욕, 워싱턴DC, 필라델피아 등 동부지역의 한인 매춘업소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실시, 안모(44)씨 등 업주 및 관리인 31명과 김모(39)씨 등 중개인 6명, 손모(42)씨 등 자금관리책 4명을 체포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또 이들 적발된 업소에서 일하던 한국 및 조선족 출신 여성 70여명을 상대로 입국 및 업소 근무 경위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합동단속반은 “합법적 업소로 가장한 20개 매춘업소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 100여명을 체포했다”면서 “이들은 매춘 및 매춘알선 혐의 이외에도 인신매매, 불법이민 알선 및 불법자금 거래 등의 혐의가 추가로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혐의가 인정될 경우 5년~10년형을 받게 된다.

줄리 마이어스 ICE부국장은 “지난해 5월 뉴욕 퀸스지역에서 매춘업소 여러곳을 운영하던 한인업주 부부가 눈감아 달라며 뉴욕경찰관 2명에게 12만5,000달러 뇌물을 준 사실을 포착, 15개월에 걸친 장기간 조사를 실시했다”면서 “더 나은 삶이 보장될 것이라는 말에 속아 마사지 팔러, 헬스 스파, 침술 시술소 등에서 성 노예로 억류됐던 여성들이 이제 구출돼 풀려나고 이들을 착취했던 범인들을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고 강조했다.

마이어스 부국장은 “매춘 조직의 희생자들은 현재 구치소가 아닌 장소에서 건강과 의복, 음식 등을 제공받으며 수사관들에게 진술을 하고 있다”면서 “희생자  가운데 일부는 인신매매의 위험을 알면서도 이를 선택한 경우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적발된 업주들은 미국에 오고 싶어하는 젊은 여성들에게 허위서류를 작성, 미국에 밀입국 시켜주는 대가로 수만달러를 부과한 다음 빚을 갚을 때까지 업소를 벗어나지 못하도록 감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