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美3위 이통업체 인수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