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근로자 생산성 세계 최고

지난해 미국 근로자들의 생산성 및 시간당 생산성이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노동기구(ILO)는 2일 미국 근로자들이 일년에 평균 생산하는 부의 가치가 6만3885달러라고 공개했다.

2위는 아일랜드(5만5986달러), 3위는 룩셈부르크(5만5641달러), 4위는 벨기에(5만5235달러), 5위는 프랑스(5만4609달러)가 차지했다.

미국 근로자들은 유럽연합(EU) 27개국, 일본, 스위스 등을 제치고 시간당 생산성 면에서도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시간당 생산성이 가장 높은 나라는 EU 회원국이 아닌 노르웨이였다. 노르웨이 근로자들은 시간당 평균 37.99달러의 부를 창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인 미국 근로자들은 시간 당 생산성이 35.63달러였다. 3위는 프랑스로 미국 근로자들보다 5달러 뒤졌다.
미국 근로자들의 높은 생산성 비결은 의외로 간단하다. 경쟁국 근로자들보다 더 오랜 시간을 일했기 때문이라고 ILO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미국 근로자들은 평균 1804시간을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노르웨이 1407.1시간, 1564.4시간의 프랑스보다 훨씬 많다.

한편 한국,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홍콩, 중국, 말레이시아, 타일랜드 등 아시아 7개국은 긴 노동시간에 비해 생산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7개국 근로자들은 지난해 평균 2200시간 이상을 일했지만 생산성은 구미 선진국에 미지치 못했다.

ILO의 호세 마누엘 살라자르 고용 담당 이사는 “미국의 생산성 향상은 정보 및 교통 기술과 결합한 결과”라며 “동남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중동 근로자들의 경우 잠재력은 풍부하지만 훈련 미숙과 투자, 장비, 기술 부족 등으로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노동자의 경우 평균 생산성이 선진국의 12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중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경우 최근 빠른 생산성 향상을 이뤄내고 있으나 선진국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중국 근로자들은 1인당 평균 1만2642달러의 생산성을 기록했다. 1980년과 비교하면 8배 늘어난 수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