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애완동물 불임수술 의무화 추진

 

  캘리포니아주 하원이 애완동물의 불임 수술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동물권리 보호론자들이 강력 반발하는 등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하원은 지난 6일 애완동물을 기르는 소유주가 애완동물의 성징이 나타나는 만 4개월 경까지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을 경우 그 소유주에게 한 마리당 5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인 AB 1634를 41대 38로 통과시켰다. 다만 법안 적용 대상에서 맹인 안내견 등의 경우는 제외됐다.
 이 법안의 발의자인 밴 나이스 출신 로이드 러바인 의원은  “캘리포니아주에서 한 해에만 50만 마리 이상의 애완동물들이 처분되고 있으며 개나 고양이를 셸터에서 키우거나 죽이는 데 드는 비용만도 연간 3억 달러에 이른다”며 주 정부의 예산안이 이런 곳에 사용되고 있는 것에 대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주도로 추진되고 있는 이 법안에 대해 공화당 의원들은 이 법안이 개개인의 결정권을 지나치게 침해하는 것이라며 법안의 조속한 처리에 반대하고 있다.
 한편 두 마리 개를 기르고 있는 아놀드 슈워제네거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법안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대변인은 “주지사가 그런 문제에 개입하길 원치 않는다”고 우회적으로 입장을 내비쳤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