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고싶다! 심은하·서태지

80~90년대 방송트렌드 설문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1위

 최재성, 채시라가 주연한 ‘여명의 눈동자’(1991)는 ‘다시 보고 싶은 80~90년대 드라마’에 대한 질문에서 11.4%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위와 3위는 각각 11.4%, 9.3%의 지지를 받은 장동건, 심은하 주연의 ‘마지막 승부’(1994)와 최민수, 고현정 주연의 ‘모래시계’(1995)가 차지했다.
 세 편 모두 방영 당시 50~60%를 웃도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국민의 귀가시간을 앞당겼던 당대 최고의 인기 드라마로, ‘국민 드라마’ ‘하이틴 드라마’란 타이틀을 탄생시켰다.
 또 ‘다시 만나고 싶은 80~90년대 국내 배우’를 뽑는 질문에는 ‘잊혀질 수 없는 여배우’ ‘복귀가 기대되는 여배우’ 등으로 불리는 심은하가 33.1%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이국적이면서도 톡톡 튀는 외모로 인기를 끈 이본이 2위(15.4%)를, ‘사랑이 꽃피는 나무’에서 지적인 이미지로 주목을 받은 최수지가 3위(10.5%)를 차지했다.
 ’다시 만나고 싶은 80~90년대 가수’로는 1992년에 데뷔한 ‘서태지와 아이들’이 16.9%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일 열린 ‘서태지 15주년 기념 콘서트’는 서태지가 출연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4000여명의 팬이 찾아와 공연장을 뜨겁게 달구는 진풍경이 벌어져 ‘서태지 파워’를 실감케 했다. 그 뒤를 이어 3인조 R&B그룹 ‘솔리드’(1993년 데뷔)와 4인조 혼성그룹 ‘룰라’(1994년 데뷔)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2위(8.9%), 3위(8.2%)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월 7일부터 14일까지 총 7일간 온무비스타일 홈페이지와 매거진T 홈페이지에서 20~50대 회원 340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