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견열전] 칭(Chin) – 호기심 많고 유머감각도 최고 가정견 인기 만점


 732년 신라가 일본 왕실에 선물하였던 개로 알려진다. 이후 당나라에서도 이 개를 데리고 가서 막부내에서 사육되었다고 한다. 이후 시대가 바뀌어 상류사회의 부인들이 안고 다니는 개로 사육되었으며 개량된 일본산 견종으로 일본 최초의 세계 공인견이다.
 이 개의 역사는 2천7백년 이상이나 되는 아득한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칭이 일본에 들어온 것은 732년 성무천황이 통치하던 덴퍄우 4년, 신라를 통해서였다. 이국에서 들어온 이 진기한 개는 곧 일본의 황실과 상류계층으로부터 총애를 받게 되었고, 1853년에는 페리 제독이 이 품종을 몇 마리 가지고 돌아감으로써 서양인도 이 작은 개와 만날 수 있게 되었다. 이 품종은 미국에 반입되고 나서 얼마 후에 디스템퍼에 걸려 대다수가 죽었다. 지금은 대서양 양쪽에서 모두 그 수가 상당히 늘어났고,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면서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수명은 10~14년이며 성질은 영리하고 점잖으며 사람으로부터 사랑받도록 행동을 하고 있다. 호기심이 강하고 정이 많으며 재미있는 가정견으로 태도가 좋고 유머감각이 넘치며 주목받는 것을 좋아하므로 전람회용 개로 훌륭하다. 크기는 수컷 25cm 전후이며 체중은 4kg로 암컷 수컷보다 약간 작다
 모양은 풍부한 피모에 싸여 있으다 우아하고 기품이 넘치며 작은 장남감처럼 보이는 이 개는 몸통의 길이가 짧고 정사각형 모양이며 다부지다. 몸의 길이와 키가 거의 같다.
 털은 비단결 같으며, 곧고 길다. 안면 이외의 전신은 풍부한 피모에 싸여 있으며 귀, 목, 허벅지, 꼬리에는 풍부한 장식털이 있다. 모색은 백색 바탕에 검정 또는 적색의 반점이 있으며 얼굴의 반점은 눈 주위에서 귀 전체까지 좌우가 서로 대비되는 것이 좋다. 특히 주둥이에서 두정에 걸쳐 폭넓은 흰 블레즈가 있는 것이 좋다.
 길고 화려하며 비단실 같은 털은 흰색과 검정색인 것이 원형이며 깃털 장식 모양으로 긴 털이 꼬리에 촘촘히 나 있고 꼬리가 등 위쪽으로 비틀려 있기 때문에 한쪽으로만 깃털 장식이 늘어진다. 머리는 둥글고 폭이 넓으며 주둥이는 매우 짧고 넓다. 옆에서 보면 이마와 주둥이는 수직선상에 있는 것이 좋으며 코는 양쪽 눈을 이은 선상에 있다. 코의 색은 모색에 준하여 흑색과 짙은 살색이다. 눈은 크고 둥굴며 양쪽 눈의 사이는 넓게 떨어져 있고 눈의 색은 검고 반짝인다. 귀는 낮게 위치하고 긴 삼각형의 늘어진 귀로 긴 털에 싸여 있고 양쪽 귀의 간격은 넓다 목은 약간 짧고 쳐들어 유지하며 등은 짧고 곧으며, 허리는 폭이 넓고 약간 둥글다. 등은 적당히 폭이 넓고 깊으며 앞가슴은 알맞게 팽팽하고 배는 타이트하다.
 꼬리는 아름답고 풍부한 장식털에 싸여 있고 등위에 유지한다. 앞발은 곧고 뼈는 약간 가늘며, 발 중간 관절부 아래쪽의 뒷부분에는 장식털이 있다.
 뒷발은 적당한 각도를 하고 있으며 엉덩이에서 대퇴 뒤쪽 부분에 장식털이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