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자 60% “이민갈 생각있다”

 중국에서 1천만 위안(18억 원) 이상의 자산이 있는 부자 가운데 60%가 이민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관영 신화통신이 발간하는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에 따르면 중국은행과 재계 정보 제공업체 후룬(胡潤)연구소가 전국 18개 도시 1천만 위안 이상 자산가 98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60%가 이민 의향이 있거나 이미 이민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경제 거점인 동부와 남부 지역 자산가 가운데 이민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70%를 넘었다.

   1억 위안(180억 원) 이상 부호 가운데는 50% 이상이 이미 해외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해 언제든 이민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민 희망 국가로는 40%가 미국을 꼽아 가장 많았고 캐나다(37%), 싱가포르(14%), 홍콩(5%), 영국(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신문은 최근 중국에서 부는 이민 열풍이 1978년 개혁개방 이후 3번째라고 소개했다.

   개혁개방 초기에 불었던 1차 이민 열기는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던 노무자와 친척 방문객이 주류를 이뤘고 1990년 2차 이민 바람은 유학생과 고급 기술자들이 주도했다.

   이와 달리 2002년부터 시작돼 국제 금융위기 때인 2008년 미국과 캐나다 등 선진국의 투자이민 완화 조치에 따라 거세게 불기 시작한 3차 이민의 주역은 성공한 지도층이라는 점에서 1, 2차 이민과는 본질적으로 성격이 다르다.

   이들은 이민과 함께 자산도 이전하기 때문에 국부 유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민은 하되 중국에 주거지나 운영하던 사업체는 그대로 유지해 수시로 중국을 오가는 것도 3차 이민 세대의 특징이다.

   관료나 기업인들이 거액의 공금 등을 횡령, 해외로 도피해 정착하는 사례도 최근 부쩍 늘었다.

   전문가들은 어느 나라든 1인당 국민소득이 1천 달러에 달하면 이민자들이 발생하기 시작해 8천 달러에 이르러 최고조에 달하고 점차 감소하면서 인구 유출국에서 인구 유입국으로 전환하게 된다고 진단했다.

   2010년 기준 중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4천277달러에 그치고 있다. 전문가들의 분석대로라면 중국의 이민 열기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선양=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