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세주 USA, 신개념 아이스 막걸리 ‘아이싱’ 출시

아이싱자몽

국순당 미주 총판 백세주 USA(대표 최정관)가 새로운 타입의 아이스 막걸리를 출시해 맥주와 RTD(Ready To Drink)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백세주 USA는 슈퍼쿨링(Super-cooling) 공법을 적용해 냉각숙성한 신개념 막걸리 ‘아이싱’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아이싱’은 국순당의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기존의 막걸리보다 더 부드러움과 함께 톡톡 튀는 탄산의 청량감으로 가볍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신개념 막걸리다. 특히 알코올 도수 4%로 술이 약한 사람들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도록 개발됐다.

한국산 쌀 100%에 합성감미료 대신 자몽과즙을 첨가하여 열대과일의 상큼한 신맛이 젊은 층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용기형태도 간편한 것을 추구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기존의 패트병 형태가 아닌 캔 형태로 출시됐다.

백세주 USA는 신제품 ‘아이싱’이 기존 맥주와 RTD (Ready-to-drink / 저알콜 음료)에 맞서 전통주인 막걸리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세주 USA 최정관 대표는 “신제품 캔막걸리 아이싱은 젊은 층을 타겟으로 RTD에 익숙한 젊은 세대에게 대한민국 전통주인 막걸리를 현대화하여 캔맥주처럼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하여 출시했다”며 “맥주의 씁쓸한 뒷맛과 칵테일 맥주의 단맛과 인공향을 꺼려하는 젊은 층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싱은 이미 한국에선 출시 10일만에 50만캔을 판매할 정도로 젊은 층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소주와 아이싱을 섞은 ‘소싱’이라는 혼합주도 등장할 정도로 관심을 끌고 있다.

또한 중국,동남아시아,유럽 등 전세계 15개국에 수출하는 등 세계시장에서도 상승세다.

특히 ‘아이싱’은 댈라스 모닝뉴스 & 텍사스 소물리에 와인대회에서 동상,샌디에고 국제와인대회에서 은상, 캘리포니아 컨슈머 와인대회에서 은상, 그리고 벨기에 Superior Taste Award에서 2 golden star를 받는 등 연이어 해외 품평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아이싱의 가격은 LA 주요 대형 마켓등에서 6팩에 8.99달러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