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개 시민단체 “명분 없는 철도파업 즉각 중단을”

철도 파업 10일째인 18일 바른사회시민회의 등 130여개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은 명분 없는 철도 불법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정부의 엄정 대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 바른사회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도노조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시민 불편과 산업 전반의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체인력이 투입되면서 인명사고가 발생하는 등 시민의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철도노조는 불법파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민영화 반대를 이유로 내건 철도노조의 파업은 명백한 불법 파업”이라며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식은 사실상 ‘공기업 신설’임에도 이를 민영화인 양 선동하는 것은 파업 명분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철도공사 노조가 지금 해야 할 일은 파업이 아니라 뼈를 깎는 자구노력”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민영화가 아닌 것을 ‘민영화’라고 선동하며, 불법파업이나 시위에 동참해서는 안 된다”며 외부세력 개입을 경계했다.

아울러 이들은 “철도산업에 경쟁체제를 도입하려던 계획을 노조가 반대한다고 해서 수서발 KTX회사를 철도공사 자회사로 만든 것은 대다수 국민의 신뢰를 저버린 것”이라며 정부의 대응방식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들은 “막대한 적자구조 해소 등을 위해 경쟁체제 확립이 불가피하다. 불법파업에 엄정히 대처하지 않는 것도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바른사회시민회의를 비롯해 공기업개혁시민연합, 공동체문화운동연합 등 127개 시민단체들이 참여했다.

김기훈 기자/kih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