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브랜드> 삼성전자 버블샷3 W9000, 삶의 여유를 선사하다

[헤럴드경제=홍승완 기자] 2013년형 프리미엄 드럼 세탁기, ‘삼성 버블샷3 W9000’<사진>은 국내 최초로 물을 사용하지 않는 ‘무수건조’ 기능,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하는 ‘세제 자동 투입’ 기능, 버블과 두 개의 워터샷을 통해 세탁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원스탑 솔루션을 제공한다.

무수 건조 기능은 외부 공기 흡입구를 따로 장착해 건조한 공기가 세탁기 내로 다량 유입되게 유도하고, 다량의 건조한 공기가 젖은 빨래의 습기를 더욱 빠른 속도로 빨아들일 수 있도록 했다. 버블샷3 W9000은 젖은 빨래의 수분을 빨아들인 습한 공기가 차가운 물 대신 차가운 공기와 만나 원활히 배출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통해 버블샷3 W9000은 건조 시 물을 사용하는 세탁기보다 52L(3kg의 세탁물을 건조) 물을 아낄 수 있다. 건조시간도 절반으로 줄여 에너지를 절감해 준다. 또 쾌속세탁이 가능해 아침 밥을 먹는 시간이면 뽀송뽀송한 와이셔츠를 세탁해서 바로 입을 수 있다. 

2013년형 프리미엄 드럼 세탁기, ‘삼성 버블샷3 W9000’<사진>은 국내 최초로 물을 사용하지 않는 ‘무수건조’ 기능,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하는 ‘세제 자동 투입’ 기능, 버블과 두 개의 워터샷을 통해 세탁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원스탑 솔루션을 제공한다.

‘세제 자동 투입’ 기능을 통해 소비자가 세제 투입 양에 대한 고민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기존 세탁기의 경우, 세제 브랜드가 제시하는 기준에 따라 사용자가 나름대로 용량을 측정해 세제를 넣었으나 버블샷3는 세탁량을 자동적으로 감지해 알맞은 양의 액체 세제와 섬유 유연제를 넣어준다. 세탁 때마다 세제량을 측정해 사용할 필요없이 세제 자동 투입기에 한 번 세제를 넣어주면 최대 한 달까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세탁물 3~6kg 기준 표준 사용량 설정 시, 주 4회 세탁기준)

더불어 정량의 세제 사용으로 세제 낭비가 없고 헹굼 횟수를 줄여 물과 전기까지 절약할 수 있다.

버블과 두 개의 워터샷을 통한 강력한 세탁력과 헹굼력도 버블샷3 W9000의 특장점이다. 옷감에 빠르게 침투시키는 버블과 세탁과 헹굼 시 위에서 아래로 강력한 물줄기를 쏘아 주는 2개의 워터샷을 통해 잘 지워지지 않는 세탁물의 특정 오염원을 더욱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이러한 기능의 버블샷은 삼성전자 생활가전 분야의 야심작이다. 버블샷은 세탁 시 아래에서는 버블이 발생하고 위에서는 워터샷이 세제 액을 옷감에 강하게 분사해 버블이 이중 침투하는 효과가 있어 헹굼 시에는 맑은 워터샷이 분사돼 옷감 구석구석까지 꼼꼼하게 침투시켜준다.

sw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