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사화합을 통해 만들어낸 온정…사회복지단체에 모닝 17대 기증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기아자동차는 국내영업본부 판매 및 서비스 부문 노사가 독거노인과 소년소녀가장, 장애인 등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전국 사회복지단체에 모닝 17대를 기증한다고 20일 밝혔다.

먼저 판매 부문 노사는 지난 18일 경기도 광명 소하리 출하사무소에서 김훈호 판매사업부장과 고상희 판매지회장, 복지단체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와 ‘다사랑의 집’에 모닝을 전달했으며 20일까지 전국 각지의 8개 복지단체에 순차적으로 차량을 전달했다.

서비스 부문 노사 역시 지난 19일 경기도 안양 ‘사랑의 집’에서 홍근선 서비스사업부장과 한병수 정비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차량을 기증하고 오는 23일까지 인천, 원주, 강릉, 대구, 포항 등 전국 9개 지역 복지단체에 모닝을 전달할 계획이다.

지난 18일 기아차 판매 부문 노사는 경기도 광명 소하리 출하사무소에서 김훈호 판매사업부장(사진 왼쪽 첫번째)과 고상희 판매지회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이 참가한 가운데 복지단체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다사랑의 집’ 관계자들에게 차량을 전달했다.

김훈호 판매사업부장은 “노사가 함께하는 차량 기증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이 보다 따뜻하고 정겨운 연말을 보낼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아차 노사는 서로간의 신뢰와 화합을 바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고상희 판매지회장은 “노사가 힘을 모아 지역사회 단체에 작은 도움을 주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봉사활동을 추진해 지역사회와 밀착하는 노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기아차 서비스 부문 노사는 경기도 안양 사랑의 집에서 홍근선 서비스사업부장(사진 왼쪽 첫번째)과 한병수 정비지회장(사진 왼쪽 두번째)이 참가한 가운데 복지단체 ‘사랑의 집’ 관계자에게 차량을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된 모닝은 사회복지단체 직원들의 업무용으로 사용되는 것 뿐만 아니라 노인, 아동, 장애인 등이 개인 용도로 필요한 곳에 자유롭게 사용될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 노사는 교통사고 유자녀 장학금 50억원 지원을 비롯해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조성된 노사 합동 사회공헌기금 45억원을 바탕으로 김장봉사, 농번기 일손 돕기, 무료급식 봉사, 사랑의 쌀ㆍ연탄 나누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