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철도노조 불법파업 즉각 중단하라” 공동성명

[헤럴드경제=김영상 기자]경제5단체는 23일 공동성명을 통해 “국민생활과 국가경제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제5단체는 한국경영자총협회 이희범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회장, 한국무역협회 한덕수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명의의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은 ‘민주노총 철도노조 불법파업에 대한 경제계 입장’을 발표했다.

경제계는 성명을 통해 “전국철도노조의 15일간의 불법파업으로 인해 여객운송 및 화물수송에 심각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전국철도노조는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이 공공성을 저해하는 것처럼 주장하고 있으나 실질적으로는 자신들의 독점적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삼고 불법파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특히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은 17조원의 부채를 안고 있는 코레일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며 국토교통부가 코레일이 수서발 KTX 자회사를 민간에 매각할 경우에는 면허를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음에도 철도노조는 명분없는 불법파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계는 “더욱이 민주노총은 철도노조의 불법투쟁을 전국적인 대(對)정부 투쟁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총파업 지침을 하달하는 등 불법투쟁의 확산을 도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경제계는 이에 ▷국민생활과 국가경제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정부는 민주노총과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에 엄정대처해야 하며 정치권도 철도노조의 불법파업 해소에 함께 노력해야 한다 ▷정치권은 철도노조가 불법파업을 조기에 중단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산업현장의 준법질서를 확립하는 데 함께 협력해 주기를 바란다는 등을 촉구했다.

경제단체는 특히 “경제계는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속히 철도운영이 정상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ys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