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전자 싱글가전 … 日서도 통했다.

[헤럴드경제 = 홍승완 기자] 싱글용 가전제품을 내세운 동부대우전자의 ‘니치마켓(틈새시장)’ 공략이 일본에서도 통하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23일 일본 최대 오피스텔 브랜드인 ‘네오팰러스(Neo Palace)’ 에 제품 공급 20만대를 돌파하였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1년부터 현지에 냉장고 제품 공급을 시작한 이래 올해 86리터 냉장고, 4.6kg 세탁기, 19리터 전자레인지 등 공급모델을 확대하면서 월 5000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누적 공급량 20만대를 넘어서는 성과를 달성했다. 


일본시장 맞춤형 소형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는 동부대우전자는 내년부터 네오팰러스의 신규 오피스텔 제품 공급 뿐만 아니라 기존 오피스텔의 교체 모델로도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어서 매출 확대 추이는 지속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동부대우전자는 일본 가전유통 2위 업체인 ‘빅카메라(biccamera)’ 와 제휴를 맺고, 5.5kg 세탁기 1만5000대를 공급하기로 하였다.

동부대우전자는 이미 지난 3월부터 빅카메라의 자회사인 ‘고지마’를 통해 일본향 소형 콤비냉장고를 판매, 누적판매 3만대를 돌파하는 등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 3년간 매출이 평균 두자리 수 성장세를 유지하며 국내업체로는 유일하게 자리 매김하는 분위기다. “다양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소형 가전 라인업이 싱글 가구가 많은 일본 시장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강종구 동부대우전자 일본법인장은 “이번 제휴와 제품 공급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판매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면서 “일본 현지 업체들의 시장 장악력이 높은 상황에서도 현지 시장에 맞는 소형제품으로 시장을 공략한 것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결과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sw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