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사무총장 “국회 원하면 대선투표 재검 용의있다”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은 국민앞에서 지난 대선 투표함을 열어 재검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 종합국정감사에 출석,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이 지난 대선 개표과정에서 일부 투표지 분류기의 작동에 오류가 있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문 사무총장은 또 “법적으로 투표함을 열지 못하게 돼 있고 현재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라면서 “재판이 끝날 경우 투표함을 열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분류기에서 나온 숫자는 확실하고, 사람이 분류하는 과정에서 오차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1만3천542개의 개표 상황표를 모두 점검했는데 그 가운데단 4곳에서 (분류기와 수작업 결과가 10표 이상이 차이나는) 설명하기 어려운 것이 발견됐다”고 답했다.

문 사무총장은 “재검은 정말 비용도 많이 든다”면서 “대표적인 표본을 뽑아서라도 개표기의 정확성에 대해 국민이 의심하지 않도록 재검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사무총장은 “투표자 3000만명의 투표지가 한장 한장 사진으로 찍혀 저장돼있다”면서 “투표함을 열지 않더라도 이걸 보고 확인하면 현물을 보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상규 의원은 위원장을 맡은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필요하면 재개표해도 좋다는 주장인가”라고 묻자 “그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