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먼길 돌아 국회 입성…새정치 실험‘안철수3.0’성공할까

서울 노원병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먼 길을 돌고 돌아 제도 정치권에 정식 입성했다. 지난 대선 때부터 줄기차게 외쳐온 ‘새 정치’의 둥지를 어렵게 여의도 한복판에 튼 것이다. 단순히 국회의원 300명 중 하나가 아닌, 야권 정계개편의 핵으로 떠오른 그의 성공 여부는 바로 민생과 소통, 참여, 생활정치로 요약되는 ‘새 정치’ 실험에 달려 있다. 이른바 ‘안철수 3.0’이다.

안 의원은 이번 재보선을 거치면서 변화를 거듭했다. 정장 구두 대신 운동화, 까맣게 그을린 얼굴과 목덜미뿐만 아니라 캠프 내 소통방식, 악수 방법과 눈맞춤 방식에도 변화를 주려 노력했다. ‘같은 실수는 되풀이하지 않는다’는 안 의원이 대선 당시 패인을 분석하고, 이를 반면교사로 삼으려 했다는 전언이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선거캠프의 운영방식이다. 캠프 참모들과 가급적 자주 회의를 갖고 주요 의사결정에 참모들의 의견을 반영하려 애썼다. 주요 기자회견문을 작성할 때도 참모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지난 대선 때 기자회견 직전까지 안 의원 본인 외에는 아무도 그 내용을 알지 못했던 것과는 달라진 점이다.

시민과의 접촉방식도 변했다. 대선 때 백화점ㆍ상가 등 인구밀집지역을 주로 찾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시민과 개별 접촉이 가능한 곳을 주로 방문했다. 안 의원은 “지금은 저 운동장 끝에 한 분 계시면 열심히 쫓아가서 손잡고 말씀을 나눈다. 충분히 듣고 교감할 기회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의원이 시도하는 새 정치 실험이 중앙정치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조직도 없이 ‘새 정치’라는 가치만으로 승부를 던져온 안 의원이 여의도 입성 후에도 이전의 폭발력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다. 특히 그의 고질적인 단점으로 지적돼온 애매모호한 화법과 불확실한 정치행보는 국민과의 소통을 가로막는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안 의원은 당선 직후 “반드시 좋은 정치로 보답드리겠다”고 밝혔다. 향후 새 정치에 걸맞은 가치와 정책을 제시하며 기존 정치와의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근혜 대통령의 밀봉인사ㆍ불통정치를 장외에서 강하게 비판해온 그가 기존의 중앙집권적ㆍ권위주의적 정치구조를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이른바 정치 차원의 ‘안철수 3.0’이 주목되는 이유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