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더 얇고 강력해진 포켓포토2 출시’… 다음 달 중순 한국 출시

[헤럴드경제=서지혜 기자] LG전자가 휴대성을 극대화한 스마트폰 사진 인화기 ‘포켓포토2’를 다음 달 중순 한국에 선보인다.

LG전자는 다음 달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미국에서 개최되는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2014 CES’에서 ‘포켓포토 2’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첫 선을 보인 스마트폰 사진 즉석 인화기 ‘포켓포토2’는 기존 제품 대비 더욱 슬림해진 디자인과 다양한 편의기능을 추가해 사용편의성을 강화했다.

포켓포토2는 안드로이드, iOS, 윈도8 운영체제의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의 사진을 블루투스 및 NFC(근거리 무선통신) 기술로 즉시 인화할 수 있다. 신제품은 두께 20㎜로 전작 대비 4㎜가 얇아져 휴대성을 극대화했다. 크기는 5인치대 스마트폰과 비슷한 76 x 120 x 20 (㎜)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배터리 수명은 더욱 강화됐다. 완전 충전할 경우 사진 인화가 30매까지 가능하며, 313×600 dpi(dots per inch)의 해상도를 지원해 원본에 가까운 사진을 출력한다. 또한 QR코드 및 메시지 삽입 기능에 필터효과, 액자 기능 등을 보강했다. 

LG전자는 다음 달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미국에서 개최되는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2014 CES’에서 ‘포켓포토 2’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첫 선을 보인 스마트폰 사진 즉석 인화기 ‘포켓포토2’는 기존 제품 대비 더욱 슬림해진 디자인과 다양한 편의기능을 추가해 사용편의성을 강화했다. [사진제공=LG전자]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포켓포토 첫 출시 후에도 지속적인 시장조사를 통해 사진 인화물을 수첩, 지갑 등에 붙여서 간직하고 싶다는 소비자 니즈를 파악해 스티커 인화지(별매)도 개발했다.

‘포켓포토 2’는 다음 달 중순 한국 시장을 시작에 출시되며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민병훈 LG전자 CAV사업담당 전무는 “포켓포토 2는 더욱 슬림한 디자인과 강화된 성능을 구현한 제품” 이라며 “전작의 성공을 이어나가 모바일 포토 프린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지혜 기자/gyelov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