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쇼퍼홀릭’

최근 1년간 서울시민은 156조원을 신용카드로 결제했고 그 가운데 20%를 홈쇼핑과 인터넷쇼핑 등 온라인 쇼핑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연구원 서울경제분석센터가 한국은행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10월부터 2013년 9월까지 서울시민의 신용카드 사용액은 156조4270억원으로, 전국 신용카드 사용액의 43.8%를 차지했다. 경기도(71조2357억원), 부산광역시(17조7225억원), 경상남도(13조16억원), 인천광역시(12조3669억원) 시민 순으로 카드 사용액이 많았다.

서울시민은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의 31.5%인 49조4195억원을 유통업에 사용했고 이 중 홈쇼핑과 인터넷쇼핑 결제금은 30조7622억원에 이른다. 이 금액은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의 20%에 달하며 전년 동기와 비교할 때 5.4% 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다음으로는 할인점(5조8005억원), 백화점(5조1731억원), 슈퍼마켓(3조8591억원), 유통업체(2조3738억원) 순으로 사용금액이 많았다.

서울시민은 또 신용카드로 용역서비스에 23조4100억원, 내구소비재에 14조4733억원, 음식ㆍ숙박에 11조8932억원, 의료ㆍ보건ㆍ보험에 10조1008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용 기자/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