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제과 케이크 알고보니…

검찰, 제조업체 23곳 단속
유통기한 허위표시 8곳 적발


연말연시 판매가 급증하는 컵케이크, 빵 등의 유통기한을 속여 백화점 등 시중에 판매한 유명 제과업체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서부지검 부정식품사범합동단속반(반장 김한수)은 서울시와 지난 3∼20일 유명 케이크 및 빵류 제조업체 23곳에 대해 단속을 벌인 결과, 유통기한을 허위로 표시해 판매한 업체 8곳을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은 이 가운데 유명 제과업체 A 사 대표 강모(55) 씨 등 4개 업체 대표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또 8개 업체의 위법행위를 관할관청에 통고해 행정ㆍ계도 조치토록 하고 유통기한 경과 제품 등 불법제품을 폐기조치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롤케이크 등 완제품 3억8000만원어치를 실제 유통기한보다 최대 45일 더 늦은 날짜로 허위 기재해 유명 제과점과 호텔에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씨는 이 과정에서 판매 시점에 맞춰 유통기한을 마음대로 기재하기 위해 제품 14만8000여개의 포장지에 제조일자 등을 전혀 기재하지 않은 채 보관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함께 기소된 B 업체 대표 서모(52) 씨도 2011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컵케이크 등 11만4000여개를 유통기한 표시 없이 제조공장에 보관해 이 가운데 2억9000만원어치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업체는 현재 시중 백화점 19곳에서 직영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 적발된 업체들은 대부분 제조일 기준으로 유통기한을 기재하도록 한 규정을 어긴 채 출고일에 따라 유통기한을 기재해 판매하는 불법 관행을 저질렀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식품에 대한 보존·유통기준, 표시기준 등 뿐만 아니라 업체 스스로 품목제조 보고한 유통기한에 대해서도 준수할 의지가 미약한 준법의식 해이현상을 적발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연말연시 특수를 노린 케이크와 빵류 판매업체들의 비위생적인 보관·유통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단속 활동을 확대할 방침이다.

서상범 기자/tig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