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 “北 사태에 고도의 주의력 기울여야”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일 “북한 장성택 처형이 북한 도발 가능성뿐 아니라 김정은 체제는 물론 남북관계와 북핵문제, 주변국들과의 관계에 미칠 영향에 고도의 주의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외교부 시무식에서 “북한 정세의 불확실성과 유동성이 심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최근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관련,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역사수정주의적 태도는 고립 자초는 물론 양자 관계와 동북아 평화와 협력에 큰 장애물이 됐음을 국제사회 여론이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비판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더 중요한 것은 (일본의) 이런 추세가 과연 앞으로 더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 것인지 하는 문제”라며 공을 일본 측에 돌렸다.

윤 장관은 올해 외교 방향에 대해 “지난해가 신뢰외교의 틀이라는 견고한 바구니를 짜기 위해 노력한 한 해였다면 올해는 공들여 만든 바구니를 성과물로 가득 채우는 한 해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돈독한 국제공조와 협력을 기반으로 강력한 대북억지력을 유지하면서 압박과 설득을 통한 북한 변화를 유도함으로써 한반도신뢰프로세스 업그레이드를 모색해야 한다”며 “동북아 평화협력구상도 최근 조성되는 부정적인 흐름에도 불구하고 그간 조성된 국제사회의 공감대와 지지를 기반으로 구체적인 진전을 도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지난 한해의 외교에 대해 “능동적·선제적·전략적 대응을 통해 많은문제를 예방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면서 우리 국익과 전략적 공간을 확대했다”면서 방공식별구역 확대를 그 예로 들었다. 덧붙여 “강대국 사이 샌드위치가 된 것이 아니라 우리 외교의 새로운 면모와 가능성을 당당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why37@heraldcorp.com

Print Friendly